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목회자 칼럼
[칼럼] 뉴 노멀 시대에 뉴 크리스천으로 살기(펌) (2020년 8월 2일)

뉴 노멀 시대에 뉴 크리스천으로 살기 ()

 

요즘 많이들 "뉴 노멀(New Normal)" 시대가 되었다고 합니다. 코로나 19로 인해 '새로운 현상' '일상'이 되어버린 것이지요. 대면보다는 비대면으로 일상을 살아갑니다. 그렇다면, "올드 노멀"이 진짜 노멀이고 "뉴 노멀"은 일시적 현상이라고 말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그 말은 "뉴 노멀”이 지속 될 것이기에, 이러한 뉴 노멀 시대에 우리 기독교도 새로운 모습으로 거듭나야 할 것입니다.

 

선교학자인 레슬리 뉴비긴의 말처럼 '복음은 변함이 없습니다만 세상은 변하고 있으니' 그 복음을 전하는 방식도 변해야 할 것입니다. 바뀐 상황에 복음의 형식이 발맞추어 가야 하는데 복음이 바뀌면 안 되죠. 그런데 그동안 교회가 반대로 성도들의 형편에 따라 복음을 변질시키지 않았나요? 그들의 삶이 부하여 기쁨과 평안의 설교만을 원하면 십자가와 진정한 복음 이야기보다는 복과 더불어 긍정적 삶의 태도를 더 강조했었지요. 이것은 어떤 의미에서 철저한 복음의 왜곡일 것입니다.

 

복음의 본질을 붙잡아야 합니다. 그리고 뉴 노멀 사회에 적응하며 살아야 할 교회와 우리는 "뉴 처치""뉴 크리스천"이 되어야 합니다. 그렇지 않은 이상 우리는 늘 옛날만 그리워하는 교회가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여기서 "new"는 변하는 시대에 카멜레온처럼 약삭빠르게 대처하는 그런 이미지가 아니라, 어떤 시대가 되었다 하더라도, 삼위일체 하나님을 고백하고 복음대로 살고자 하는 진짜 그리스도인을 의미할 것입니다. 이것이 바울이 말한 "새로운 피조물"(고후5:17)이 아니겠습니까?

 

코로나 19 이후 이제 교회든 성도든 자신이 새로운 피조물인지, 진짜인지를 스스로 고민해야 합니다. 이제는 자신의 삶에서 삼위일체 하나님을 신실하게 믿고 그분의 말씀 따라 사는 자가 '진짜' 그리스도인이고 '새로운' 그리스도인일 겁니다. 바울도 고린도 교인들에게 "너희는 믿음 안에 있는가 너희 자신을 시험하고 너희 자신을 확증하라"(고후13:5)고 권면합니다. 우리가 정말로 주님께서 말씀하시는 믿음 안에 있는지 스스로 질문하고, 만일 우리 자신이 정말로 그러하다면, 그것을 입증해야 할 것입니다. 단순히 믿고 안 믿고의 문제가 아니라, 그 믿음 대로 사는지를 스스로 확증해야 할 것입니다.

 

이렇게 자신의 정체성을 돌아보며 어떤 상황에서도 주님 믿으며 살아가기로 다짐하는 진짜 "남은 자"들이 있는 한, 기독교와 교회는 희망이 있습니다. 코로나 19라는 전 지구적 억압적(?) 상황에서 교회가 필요한 것은 "희망"입니다. 다시금 우리의 가슴을 뛰게 하고, 교회의 십자가 불을 밝히고, 교회 문을 열고, 서로를 맞을 준비를 하는 그런 희망을 갖고 살 필요가 있습니다.

 

하나님은 교회와 더불어 세상을 회복하시기를 원하십니다. 그리고 하나님은 그렇게 하실 수 있으시다고 믿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우리를 동역자로 사용하실 것입니다. 바울의 고백을 엮어 보면, '바울은 심고 아볼로는 물을 주었으되, 하나님이 자라게' 하셨습니다. 그러나 심는 이나 물주는 이는 아무것도 아님을 고백합니다(고전3:7). 하지만 그렇다고 진짜 아무것도 아닌 것이 아니지요. 바울은 자신과 아볼로를 "하나님의 동역자들"(고전3:9)이라 합니다. 아무것도 아닌데 하나님의 동역자이죠. 우리도 '아무것도 아닌 하나님의 동역자'이니, 교회와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을 회복하는 일에 동역해야 할 것입니다.

 

예수님은 우리가 세상에 살아갈 때 소금과 빛이 되라 말씀하십니다(5:13,14). 그런데 우리가 어떻게 빛을 비추며 어떻게 짠맛을 낼 수 있을까요? 세상 사람들에게 교회에 오라 해서 주보 나눠주듯이 빛과 소금을 조금씩 나눠주면 될까요? 그렇게 할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인이 세상으로 나가서 빛과 소금으로 살아야 할 것입니다. 우리가 세상에서 빛과 소금으로 살아가면 훨씬 더 세상은 밝아지고 훨씬 더 세상은 싱싱해질 것입니다.

 

한국 교회가 살아 있기를 소망합니다. 코로나 19라는 겨울을 살아내어 다시 오는 봄에 꽃 피어 서로 안부를 물을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코로나 19로 인해 세상도 교회도 흔들리고 있지만 교회는 중심을 잡아야지요. 그리고 아무리 흔들려도 꽃 피워야지요. 이 기간이 지나면 교회도 다시금 꽃 필 날이 올 것입니다. 하나님 말씀에 굳건히 서서 단단하게 무장하고, 예수 십자가 바라보며, 성령의 도우심을 간구하며, 세상 속에서 하나님 나라를 이루어 가는 그런 그리스도인, 그런 교회되기를 소망합니다. (출처: 기독일보)

새글 0 / 175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175 [칼럼] 자녀들의 신앙을 위하여 (2020년 8월 9일) 2020.08.08
174 [칼럼] 뉴 노멀 시대에 뉴 크리스천으로 살기(펌) (2020년 8월 2일) 2020.08.01
173 [칼럼] 코로나 19, 어떻게 견디면 좋을까?(펌) (2020년 7월 26일) 2020.07.25
172 [칼럼] 코로나 시대 가운데 신앙 지키기 (2020년 7월 19일) 2020.07.18
171 [칼럼]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기도문 (2020년 7월 12일) 2020.07.11
170 [칼럼] 코로나 19 계속 잘 극복합시다! (2020년 7월 5일) 2020.07.04
169 [칼럼] "하루 20분 공동체 성경읽기"를 시작하며 (2020년 6월 28일) 2020.06.27
168 [칼럼] 안심하라 내니 두려워말라 (2020년 3월 15일) 2020.03.14
167 [칼럼] 2020 성경통독 집중기간 (2020년 3월 8일) 2020.03.07
166 [칼럼] 재난의 상황을 만날 때 (2020년 3월 1일) 2020.02.29
165 [칼럼]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2020년 2월 23일) 2020.02.22
164 [칼럼] 성경에 나와 있는 삶의 지침 10가지 (2020년 2월 16일) 2020.02.15
163 [칼럼] 바보 같은 사랑 (2020년 2월 9일) 2020.02.08
162 [칼럼] 모든 제직들을 제직 세미나에 초대하며 (2020년 2월 2일) 2020.02.01
161 [칼럼] 2020년 첫 번 째 목장모임을 시작하며 (2020년 1월 26일) 2020.01.25